생활 에 해당하는 글9 개
2009.10.20   그래, 나에겐 내가 익숙한 방식이 있는거야.
2009.10.14   국민은행 계좌 사용 내역 조회
2009.10.11   변화 (2)
2009.09.09   기록은, 증거다.
2009.08.28   신종 플루 때문에 떠들썩 하네. (4)
2009.08.13   조금만 신경 쓰면 되는 일들. (2)
2009.07.10   깔끔하네. (2)
2009.06.29   단순하게, (4)
2009.02.16   잠시 휴식


그래, 나에겐 내가 익숙한 방식이 있는거야.
휴지통 | 2009.10.20 20:28
성공한 사람을 보고 보통 부귀영화를 가졌다, 입신양명이다 라고들 하지.

부귀영화는 대부분 재력을 배경으로 가지고 있는 사람을, 입신양명은 관직이나 명예로운 자리를 가졌을 때 붙여주는 말이야.

이우성, 너는 무엇을 원하냐.

당연히, 입신양명이지.

춥고 배곯아도 입신양명이다.
성공이라고 생각하는 순간까지 함께한 부귀영화는 언젠가 스러지지만,
한 번 손에 들어온 명예는 언제고까지 이름이 남으리라,
짧고 굵으면 더 좋으리라,

그렇게 믿는다.

내 방식대로 세상을 대하자.
신고

 
 
 
태그 : 생활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국민은행 계좌 사용 내역 조회
나를 위하여 | 2009.10.14 03:44
1. kbstar.com
2. kb카드
3. 카드이용조회
4. 사용내역조회
  -국내/해외 이용내역
    : 가맹점명을 누르면 사업자등록정보가 나온다.
  -교통/자판기 이용내역
    : 교통카드 사용내역이 나온다.


매월 말 액셀파일을 저장하면 아주 좋을 듯.
나중에 데이터들 합치게 되면 시간대별로 이동상황, 구매장소, 구매금액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신고

 
 
 
태그 : 국민은행, 생활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변화
一喜一悲 | 2009.10.11 00:56

일어나서 샤워하기.
외출하기 전에 콧털 다듬기.
생각날 때마다 손 씻기.
작업 마치고 나서 정리하기.
부재중 전화 되걸기.
허리를 꼿꼿이 펴기.
잠 잘 때는 이부자리 제대로 깔고 덮기.
평소 똥꼬에 힘 주고 있기.
가슴이 아니라 배로 호흡하기.
밥 먹을 때 조금 더 씹어 삼키기.
걸을 때 뒤꿈치부터 내딛기.
매시간마다 잠깐씩 먼 곳 보기.
빨래 다 되면 바로 바로 널기.
빨래 널 때 탕탕 털기.

신발 신을 때 꺾어신지 않기.
생각날 때 마다 물 마시기.


예전에 적었던, 지키면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좋은 습관들.
지운 건 요새 의식 중에 지켜나가고 있는 항목들이다.
모든 항목을 지울 때까지 바른 습관을 들이고,
그 때 되면 다시 생각해보자.
어떤 좋은 습관이 있을지.

신고

 
 
 
태그 : 생활, 습관
트랙백0 | 댓글2
거북이 2009.11.19 09:11 신고 R X
평소 똥꼬에 힘주고 있기 ㅋㅋㅋ
잘 지키고 있나보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logIcon 이우성 2009.11.19 13:25 신고 X
요거 수정해야 하는데, 그건 잘 지키고 있다. ㅎㅎㅎ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기록은, 증거다.
一喜一悲 | 2009.09.09 15:55

  두 가지 편집증적인 행위가 있다.

  기록과 분류.

  연속적인 시간에 따른 변화의 결과들을 인지할 수 있는 시각이나 장소, 상황과 같은 기준에 맞춰 나눠 담는 것이 기록이다. 기록은 분류하는 행위를 내포하는데, 분류를 통해 만들어진 기록은 다시 분류될 수 있다. 그 자체로 또 하나의 기록이 만들어지고, 그로 인해 다시 분류가 이뤄지고, 이렇게 기록과 분류는 서로의 결과가 원인이 되어 반복된다.

  이런 분류를 통해 만들어진 이산적인 기록들의 자세함은 얼마나 세밀한 분류를 하였는가, 즉 몇 번의 분류를 하였는가에 따라 결정된다. 때문에 고도로 자세한 기록을 남길 수 있는가는 얼마나 깊게 분류할 수 있는가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고, 일반인의 그것을 뛰어넘는 경우 기록의 양은 어느 정도 증가하겠지만 정말 대단하다는 평가를 듣기 위해서는 일반인과는 다른, 다소 편집증적인 기질이 있어야 한다. 기실 역사 속 사관들은 지금 생각해 보면 문자로 남기는 것에 대한 사명감이라고 하는 광의의 편집증상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가.

  그런데 아무리 자세히 분류를 한다 해도 분류심도가 깊다고 해서 더 높은 가치의 기록이랄 수 없는 것이고, 같은 분류심도를 가지는 기록이라고 해서 같은 가치를 가지는 것이 아니다. 가치라는 것은 가치라고 느낄만한 요소를 제공하는가에 따라 결정되는데, 기록을 사용하는 자에게 있어 어느 정도의 가치를 가지고 있는가는 기록자의 입장에서는 미래의 일이기 때문에 기록하는 순간에 기록자는 도저히 자신의 작업에 대한 가치를 알 수 없다. 기록자는 그 순간 단지 분류하고 기록할 뿐, 가치를 판단하는 것은 기록자의 몫이 아니다. 기록의 가치와 기록자에 대한 평가는 기록을 이용하는 사람에 의해 결정되고 판단되어지는 것이다.



  나는 일반인이라고 생각한다. 평소의 일을 최대한 기록하려고 하지만, 머릿속에서 이뤄지는 수많은 분류는 기록이라는 행위에 이르지 못한다. 내 편의에 의한 분류는 필요할 때 하고, 평소의 기록은 그저 쌓아둘 뿐이다. 내가 평소 기록하는 수단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각각의 수단이 가지는 편리함이나 보존성에 대해 고민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것은 곧 기록과 동시에 분류가 되느냐, 혹은 분류와 동시에 기록이 되는냐 하는 두가지 행위 간(間) 동시성의 문제와 일상의 생활을 영위하면서도 동시에 기록과 분류가 가능한가, 내가 그 행위에 대해 얼마나 신경써야 하는가 하는 편의성에 대한 문제에 대한 고민이다.

  사진은, 좋은 기록 방법이다. 기록과 동시에 시간에 의한 분류가 이뤄지며, 인지할 수 있는 시간에서의 인지할 수 있는 영역에 대한 기록을 남길 수 있는 방법이다. 특히 디지털 카메라가 생기면서 사진기록이라는 방법은 이전에 비해 엄청난 편의성을 가지게 되었고, 이전에 성행하였던 글에 의한 기록을 대체하기에 충분했다. 수많은 블로거들의 페이지는 사진과 그 사진에 대한 설명으로 채워져 있다. 모니터 반 이상을 넘어가는 글은 자극적인 뉴스나 수많은 한 줄짜리 댓글이 아닌 이상에야 마우스 휠에 희생당할 뿐이다. 다만 사진보다 글이 무조건 좋다는 발상은 아니지만, 단어의 의미를 곱씹어보는 시간이 줄어든다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인정할 것이다.

  음성과 영상 기록 또한, 좋은 기록 방법이다. 의식하지 않은 녹음과 녹화 기록에는 거짓과 가식이 없고 정확한 시간에 대한 보장이 있다. 다만 다시 확인하려 할 때 과거에 기록에 쏟았던 시간만큼 그대로 사용해야 한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기록하는 목적이 언젠가 다시 확인하기 위함인데, 과거의 시간만큼 소요한다면, 어느 세월에 필요한 기록을 찾을 것인가? 인생사 80평생을 음원이나 동영상으로 기록했다고 할 때 인생 말미에 확인하고 싶다고 160까지 살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그런데 위의 두 기록 방법은, 분류에 고민하는 시간이 글로 기록하는 것에 비해 너무 짧다. 사진작가나 카메라감독 등을 폄하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일반인들이 사용할 때를 감안하면 변화의 결과를 기록자의 의도대로 남기기 위해서 쏟는 시간과 정성이 아무래도 글로써 기록하는 것과 비교하면 떨어지는 것은 사실 아닌가. 그런 기록이 분류라는 체를 걸러 남겨진 결과임을 생각해 볼 때, 정성이 부족하리라는 것은 끄덕일만한 의견이다.

  이런 저런 장단점을 늘어놓는다 해도, 어쨌든 기록이다. 이전 세대였다면 생각하지 못 할 방법으로 기록을 남길 수 있다는 것은, 분명 축복이다.

  그 축복은 망각이라는 인간의 능력에 상반되는 속성을 가지고 있기에 기록은 증거가 될 수 있다. 지난 시간에 대한 증거이고, 살아온 날들에 대한 증거이고, 지금까지 가졌던 인간성에 대한 증거이며, 앞으로 살아갈 날들에 대한 보증이다. 성공과 실패, 기쁨과 슬픔, 만족과 불만, 사랑과 증오, 우정과 배신, 이상과 현실, 존경과 멸시...그런 증거들이 머릿속에 있을 수 있지만, 망각이란 기능으로 인해 언제까지나 확인할 수 있는 안전성을 담보하지 못 하기에 글과 사진, 영상과 음악 등을 통해서 수많은 기록을 남기는 것이 사람이다. 여기서 나는 의문이 생긴다.

  과연 지금 나는 제대로, 정확히 기록하고 있는가? 문제는, 기록의 가치가 아닌, 지금과 지금이 변한 과거가 왜곡되지 않았는가, 나는 나의 기록 앞에 떳떳한가, 그것이 아닐까.

신고

 
 
 
태그 : 기록, 생활, 수필, 앨범, 일기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신종 플루 때문에 떠들썩 하네.
一喜一悲 | 2009.08.28 16:10

  신종 플루 때문에 떠들썩하다. 초중고등학교 개학에 맞춰 검사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 있지 않다느니, 어느 지역 보건소장은 이런 상황에서 놀러나 가고 있다느니,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환자가 어제 사망했다느니 하는 소식들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멤버십에도 데톨이라는 손 세정제를 가져다 놓고 이걸로 손을 자주 씻으란다. 광고로만 보던것을 직접 보니 신기하다. 우리 부모님도 전화하시면 꼭 끝에 손 잘 씻고 사람 많은 곳은 조심하라신다. 한창 면역력 좋을 때고 그 정도 대비책이야 말씀하지 않으셔도 알아서 챙길만한 나이라는 걸 모르시지 않으시겠지만 그렇다고 자식걱정이 줄어들까. 당연한 말씀이시다.

  그런데 내가 암만 조심해봐야 재수없으면 걸리는거고, 출퇴근 시간 신도림역에서 단전호흡을 해도 안 걸릴 사람은 안 걸리는거 아닌가? 내 평소 지론이 살 놈은 차에 치어도 살고, 죽을 놈은 걷다가도 쓰러진다는 건데. 물론 평소보다야 조심은 하겠지만, 괜히 저런 일 있을 때 우~하고 떼밀려 가기는 싫다. 게다가 성격이 워낙에 남이 시키는 건 약이 된다 해도 일단 시켜서 하는 거에 거부감이 있는 것도 사실이고. 이상하게 아무 말도 없으면 신이 나서 하든 하기 싫어도 필요해서 하든 하긴 하는데, 반드시 해야 되는 상황에 급한데다가 똥줄이 타들어가더라도 멍석 깔아놓으면 하기 싫어지는게 사람이거든. 우리나라에서 사람 몇 죽어나가기 전에도 위험한 거 알고 있었는데, 막상 저렇게 떠들어대니까 별로 신경쓰고 싶지 않단 말야...

  그나저나 요새 자전거에 푹 빠져 살고, 담배는 빠이빠이고, 9시 수면 3시 기상의 수면패턴, 삼시 세끼 꼬박꼬박 최대한 토끼 밥상에 때 맞춰 먹고 저녁은 생략...신종 플루 할애비가 온대도 살아남겠는걸? 훗.

--
  사실 식사는 고치려고 생각만...-_-;; 공동 생활에서 식사라는 행위가, 나에게만 맞출 수는 없는 거니까.

신고

 
 
 
태그 : 감기, 생활, 신종플루
트랙백0 | 댓글4
BlogIcon Junichel 2009.08.28 20:56 신고 R X
그래도 조심해야지. 다른 것보다 수면패턴 대단하다! 11시 수면 5시 기상도 힘들던데..
행복거북이 2009.08.31 18:01 신고 R X
전형적인 Morning Person이네.
In addition, 담배도 끊고, 좋은 현상일세 ^ ^
BlogIcon 이우성 2009.09.01 02:46 신고 R X
현 // 식당에 있는 손 세척제 써봤냐? 알콜을 뿌려주던데. 소독은 좋지만, 피부 상하겠어.
혁 // 근데 이거 낮에 졸렵더라.-_-;; 10분 정도 눈 감을 생각하다가 1시간 이상 잠들어.=_=;;
BlogIcon Junichel 2009.09.03 11:50 신고 X
식당에 있는 손 세척제는 뿌리고 나서 끈적거림이 남아서 쓰기 싫어지더라. 그게 알콜이었어? 다른 뭔가인 것 같던데? 한번 써 보고 이후는 안 써봤어.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조금만 신경 쓰면 되는 일들.
一喜一悲 | 2009.08.13 09:09

일어나서 샤워하기.
외출하기 전에 콧털 다듬기.
생각날 때마다 손 씻기.
작업 마치고 나서 정리하기.
부재중 전화 되걸기.
허리를 꼿꼿이 펴기.
잠 잘 때는 이부자리 제대로 깔고 덮기.
평소 똥꼬에 힘 주고 있기.
가슴이 아니라 배로 호흡하기.
밥 먹을 때 조금 더 씹어 삼키기.
걸을 때 뒤꿈치부터 내딛기.
매시간마다 잠깐씩 먼 곳 보기.
빨래 다 되면 바로 바로 널기.
빨래 널 때 탕탕 털기.
신발 신을 때 꺾어신지 않기.
생각날 때 마다 물 마시기.



조금만 신경쓰면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고 깔끔해지는 비결들.
저 중에 꾸준히 지키고 있는건, 두어개 뿐이구나.-_-;;

신고

 
 
 
태그 : 생활
트랙백0 | 댓글2
행복거북이 2009.08.13 17:19 R X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BlogIcon 이우성 2009.08.14 08:41 신고 X
그게 괄약근을 긴장시켜 오래 앉아있는 사람들의 치질예방에 도움이 되고 자연적으로 허리에 힘을 주게 되어 똑바로 앉기를 도와주며 아랫배에 긴장감을 유지시켜 주어 뱃살이 늘어지지 않게 할 뿐 아니라 하단전 중단전 상단전으로 통하는 기맥을 열게 하는....음, 암튼 좋아.ㅋㅋ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깔끔하네.
一喜一悲 | 2009.07.10 23:40

주변이 참, 깔끔하네.

신고

 
 
 
태그 : 생활
트랙백0 | 댓글2
행복거북이 2009.07.13 09:08 신고 R X
너 뭔일 있었냐?
-_-+ 앙?
BlogIcon 이우성 2009.07.16 16:28 신고 X
자리 정리했다.ㅋㅋㅋ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단순하게,
一喜一悲 | 2009.06.29 11:41
좋으면 하고, 싫으면 말고.
대신 놀지 말고.
신고

 
 
 
태그 : 생활
트랙백0 | 댓글4
BlogIcon Junichel 2009.06.29 17:31 신고 R X
이게 제일 좋은데 생각처럼 되나!
좋아하는 것을 하려면 싫어하는 것도 해야할 경우가 많아.
BlogIcon 이우성 2009.06.30 12:54 신고 X
생각대로 T~
참, 힘들지.
팬택거북이 2009.07.01 13:30 신고 R X
결론은 좋은거 열심히 하자는 얘기. ㅋㅋ
BlogIcon 이우성 2009.07.01 14:52 신고 X
그치ㅋ
하찮은 것도 열심히.
거대한 방조제도 시작은 바다속에 떨어뜨리는 돌 하나니까.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잠시 휴식
一喜一悲 | 2009.02.16 22:15
책상을 요따구로 해놓고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삐딱선 타기 시작하는 쓰레기통 비워야 되는데.
금연 친구 녹차 채워야 되는데.
할 일을 가득 담고 날 재촉하는 포스트잇 개수 줄여야 되는데.

그래도 지금은 잠시 쉬고...

---
책상이 더 어지러워졌다.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쓰레기통은 비워주는 센스.
---
이제 다 마치고, 정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깨끗해.
저 의자는 책상에서 잠잘 때 애용하는 근범이 의자.ㅋㅋㅋ
내 의자는 목 받이가 없어서 잠자기에는 안 좋다.-_-;;
신고

 
 
 
태그 : SSM, 공대생의책상, 생활, 책상정리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이우성'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SSen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전, 이우성입니다. ( I am Woosung, Lee. ) ""
 Category
 Media
 TAGS
 Recent Entries
 Recent Comments
 Recent Trackbacks
 Calendar
 Archive
 Link Site
 Visitor Statistics
+ Total : 869,821
+ Today : 9
+ Yesterday : 83
카피
rs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