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 해당하는 글6 개
2010.01.05   콩이와 만복이
2009.12.18   선택의 기로 (2)
2009.12.16   집에서 단란한 한 때 (2)
2009.05.31   잘 있냐?
2007.09.25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추석
2007.08.27   으하하 집이다!!!


콩이와 만복이
一喜一悲 | 2010.01.05 20:51
집에 다녀왔다.

사실 인감등록때문에 간 건데, 동사무소도 토요일날 쉴 줄은 몰랐네.-_-;;
(동사무소도 주민생활센터? 그렇게 이름이 바뀐 줄 이번에 알았음.ㅋㅋ)

그리고,
만복이가 꽤 컸다.

예전에 봤을 때는 팔뚝만큼도 안 되던 녀석이, 이젠 한 손으로 들어올리려면 잘 잡아줘야 된다. 사람이 먹어도 맛있을 것 같은 그런 통조림 영양식 덕분인지, 쑥쑥 큰다. 그래, 지금 잘 먹어라. 지금 아니면 없으니.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형, 나 빨리 소세지.
어쩌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

콩이 & 만복이 사진들


신고

 
 
 
태그 : 만복이, , 콩이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선택의 기로
日新又日新 | 2009.12.18 06:05
가정은 최소한의 사회 공동체이고,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고,
난 인간이고.

근 시일 안에 집에 좀 다녀와야겠다.

대전에서 나비 좀 보러.
신고

 
 
 
태그 : 나비효과,
트랙백0 | 댓글2
BlogIcon 아이언D 2009.12.19 00:04 신고 R X
이 겨울에 나비가 존재하는겁니까 ㄷㄷ 저도 내일 대전가는데 ㄷㄷㄷ 군대간 동생 면회하러 ㄷㄷㄷ
BlogIcon 이우성 2009.12.20 23:40 신고 X
방금 갔다왔다~
대전에 눈 내린것 보고 오겠네.
흰 나비는 눈 속에서 날개짓 하고 있더구나.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집에서 단란한 한 때
一喜一悲 | 2009.12.16 01:58

(텀프가 남아있긴 하지만)시험도 끝났겠다, 사진이나 살짝 정리하던 중에 득템. 집에서 갔을 때 찍은 사진 모음 발견~


이건 여름이었나, 초가을이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팔꽃~ 부지런한 사람만 볼 수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동안 내 바탕화면이었던 사진.


이 때는 10월 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내려간 첫 날. 우리집 콩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를 안주삼아 술 한 잔 하고서 노래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동생. 그냥 앉아도 간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날, 이모, 어머니, 동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주, 아버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에서 바베큐 파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배주와 삼겹살. 열심히 굽고 있는 동생.
신고

 
 
 
태그 : 가족,
트랙백0 | 댓글2
BlogIcon 별이 되는 꿈 2009.12.16 02:19 신고 R X
악 문배주? ㅋㅋㅋ 동생 잘생시셨네 형제가 참. 부모님 좋으시겠군 ㅋㅋㅋ
BlogIcon 이우성 2009.12.16 02:36 신고 X
부모님 덕분에 거울 보는 도끼병 생겼음.ㅋㅋ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잘 있냐?
一喜一悲 | 2009.05.31 17:26
우리집 파수꾼, 콩이.
아들들이 잠시 자리를 비운 집을 지키고 있다.
니가 온지도 근 1년이 되어가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내가 없을 때 우리집에 왔음에도 불구하고,
날 처음 볼 때부터 꼬리를 흔들었다.

원체 영특한 건지, 짖을 생각이 없는 건지.
신고

 
 
 
태그 : , 콩이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추석
一喜一悲 | 2007.09.25 17:11
이번에는 집에 좀 일찍 왔었다.
자연스럽게 떡을 치대고, 전을 부치고, 그리고 이제 어머니께서 되었다고 하시면 이제 집안 이곳 저곳을 왔다 갔다 하면서 손 볼 곳 있음 손을 본다. 마침 TV가 안 나오길래 안테나를 달아서 잘 나오게 했다.
나도 만든 송편이 쪄지니 식혜랑 같이 먹어주고, 다음날 차례 지내니 이제 명절이 대충 지나간 듯 싶다.

그 냥, 익숙한 과정이었는데, 신기해 하는 몇 사람도 있었다. 정말로 송편을 빚냐, 정말로 전을 부치냐...어머니 힘드신데 딸이 없으니 아들이 해야지. 아들내미 둘이서 하나는 손맛이 안 좋아도 시키는 거 잘 하고, 하나는 손맛이든 손재주든 좋으니 잘 하는 거 해서 도와드려야지. 뭐, 암튼. 명절 때 힘들다고 하는 사람들 보면, 남자들이 도와주면 되잖냐고 묻고 싶다. 손에 기름 묻히는 거 아니라고는 하지만, 음식을 당일날 하나. 전날 준비해서 올리는건데. 음식을 주방에서만 하지 말고 거실에서 가족들이 모여 앉아 하는 모습이 난 좋다.

그리고 제사 순서나 젯상 차리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꽤 있는 것 같던데, 인터넷 찾아보면 잘 나오니까 헷갈려 하지 말고 좀 찾아봤음 좋겠다. 비트박스는 북치기와 박치기만 기억하고, 제사상은 4가지만 기억하고, 순서는 평소에 예절을 잘 지키면, 그대로 하면 된다.
제사상의 4가지? 조율이시, 홍동백서, 좌포우혜, 두동미서. 차례랑 제사는 좀 틀리니 세부사항은 인터넷에서 찾아보자.

뭐, 사실 나도 오랜만이다 보니 적어두는 거긴 하지만.ㄲㄲ





우리 집은 콩을 어머니께서만 드시기 때문에 송편에 깨속만 넣는다. 콩송편? 그런 만들기 쉬운건 취급하지 않는다.ㄲㄲ
헉, 솔잎이 하나 안 떨어졌군.
신고

 
 
 
태그 : , 추석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으하하 집이다!!!
一喜一悲 | 2007.08.27 20:14
즐거운 나의 집.
편안한 나의 집.
아니.
우리 집.

아아아~그냥 계속 여기 있음 좋겠다.(하긴, 그래도 지겨워질텐데.ㄲㄲㄲ)

좀 있다 올라가야지.
신고

 
 
 
태그 :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이우성'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SSen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전, 이우성입니다. ( I am Woosung, Lee. ) ""
 Category
 Media
 TAGS
 Recent Entries
 Recent Comments
 Recent Trackbacks
 Calendar
 Archive
 Link Site
 Visitor Statistics
+ Total : 874,018
+ Today : 9
+ Yesterday : 55
카피
rs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