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에 해당하는 글1 개
2008.03.31   처음으로 땜장이의 길로 들어서는 사람을 보며


처음으로 땜장이의 길로 들어서는 사람을 보며
日新又日新 | 2008.03.31 00:40
아직 내가 이런 말 할 단계는 물론 아니지만,
최근 연구과제 도우미로 처음으로 땜질을 하는 사람을 보며 느끼는 것이다.

회로를 구성하는 것은 전자/통신 학부과정을 이수하였거나 이수하고 있는 사람이면 어느 정도까지는 자신의 능력으로 할 수 있다. 그것을 빵판에 꼽아서 실험하는 것 까지도 어느 정도까지는 할 수 있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부분은 바로 땜질.

공고에 가면 일찍이 열심히 할 수 있었던 땜질. 때문에 내 주변에 몇 사람은 땜질을 그닥 필요없는 기술로 보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학생이 경험하는 땜질은 개발 프로세스중에 반드시 포함되며 만능기판을 거치지 않는다면 개발비용은 학생의 주머니 사정에 비춰보자면 천문학적으로 뛸 것이다. (물론 지금 말하는 모든 개발과정은 간단한 회로들에 대한 것이다.)

때문에 땜질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 또한 잘 하느냐 못하느냐는 큰 비중을 차지하는 요소라 할 수 있다.

그런데 땜질을 처음 하는 사람의 경우에는 자신이 보아도 깔끔하지 못 할 수 있고, 맞게 땜질했다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잘못된 것이어서 생각하는 것처럼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다. 프로그래밍이나 시뮬레이션과 같이 원인을 뚜렷하게 발견할 수 있는 것도 아니어서 두세번 정도 원인도 못 찾았는데 오작동하는 회로를 보자면 정말 때려치고 싶고, 어쩔 수 없이 한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하지만 기계가 그렇듯이 납과 인두도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필요한 온도, 적합한 종류의 납을 사용하여 제대로 된 자세로 인두와 납을 대어주면 거짓말처럼 깔끔한 납땜을 할 수 있다. 물론 이것은 몇 번의 경험과 인터넷에 떠도는 실습영상을 보면서 스스로 연구해야 자신의 것으로 할 수 있다.

나 스스로도 땜질을 잘 한다고 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 여러가지 타입의 납땜을 경험해보고, 자신의 땜질에 확신을 가질 수 있다면, 그제서야 비로소 땜질이라는 행위 자체가 손에 익었다고 자신할 수 있을 것이다.

돈이 많다면?

그냥 회로도만 넘겨라. 돈은 아트웍과 부품실장까지 모두 책임져준다.
그런데 정글고 이사장의 명언이 있다.
"천재는 있어요. 하지만 넌 아니에요."
이것이 이렇게 바꿀 수 있다.
"갑부는 있어요. 하지만 넌 아니에요."

저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걱정말고 회로단 설계까지만 하라. 그렇지 않다면?
땜질도 개발의 중요한 과정임을 명심하고 중간에 때려치지 말고 열심히 하자.
신고

 
 
 
태그 : ,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이우성'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SSen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전, 이우성입니다. ( I am Woosung, Lee. ) ""
 Category
 Media
 TAGS
 Recent Entries
 Recent Comments
 Recent Trackbacks
 Calendar
 Archive
 Link Site
 Visitor Statistics
+ Total : 869,821
+ Today : 9
+ Yesterday : 83
카피
rs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