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新又日新 에 해당하는 글124 개
2010.08.03   영어공부 (3)
2010.08.02   Regret Message
2010.04.07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2)
2010.03.02   인형극
2010.01.14   Win7 64비트 유감(遺憾) (2)
2009.12.27   하나에 2만원.
2009.12.21   칠십이종심소욕불유구
2009.12.18   선택의 기로 (2)
2009.12.09   질렀어야 했던 것.
2009.11.22   UAV 프로젝트 동영상 (2)
2009.11.22   삼성 소프트웨어 멤버십 온/오프라인 전시회 (2)
2009.11.21   우헤헤헤헤~홀 센서 성공.
2009.10.28   Windows7 학생 프로모션!
2009.10.21   人을 구성하는 한 축, 전장의 전설 (2)
2009.09.03   변화에 대하여.
2009.05.18   다시 보는 깨진 유리창 법칙
2009.04.28   다시 한 번의 기회.
2009.04.21   웃음밖에 안 나와요. (4)
2009.04.05   ATK-1.0 - Avionics Training Kit (1)
2009.03.30   티스토리 내부에 pdf 뷰어 넣기
2009.03.28   인정받고 싶다.
2009.03.26   Digi Xbee Pro
2009.03.25   흠, 무섭긴 무섭네.
2009.03.25   DSP 수업 레포트 1번째
2009.03.12   논문 검색.
2009.03.11   2009년 1학기 최종 시간표 (1)
2009.02.18   vimrc (1)
2009.02.16   Switcher V4 R1
2009.02.07   glob
2009.02.01   서브버전과의 재회


영어공부
日新又日新 | 2010.08.03 21:10
최근에 파고다 어학원을 등록했다.
8시 20분 ~ 9시 50분 반. 오전이다.

토익 시험을 봤는데 555점 이었던 것이 대략 2년전. 최근에 본 것이 515점...헉.
오픽 점수를 IL로 최소 입사기준 맞추고서 땡쳤는데, 최근에 영어 점수가 필요하게 되어 어쩔 수 없었다.
정확히 말하면 영어 점수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정말로 영어 실력이 필요해서이다. 필요한 지식을 얻어야 하는데 한글로 되어 있는 것은 병아리 눈물만큼이거나 번역이 개판. 어쩔 수 없이(?) 영어를 해야 할 판이다.ㅋㅋㅋ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영어로 의사소통이 되야 할 필요성을 느낀 것도 있고.

일단 시작했고, 주변이 정리되는대로 올인할 예정이다. 이제 1순위로 떠오른 '무사졸업' 또한 목표이기도 하고. 최소한 졸업전에 춘사마에게 뭔가 보여줘서 인정받아야지.

다그침보다는 칭찬이 더 좋다. 똥꾸녕에 불 붙은 듯이 뛰는 것보다 악바리처럼 내 스스로 힘을 내고 싶으니까.
신고

 
 
 
태그 : 공부, 영어
트랙백0 | 댓글3
BlogIcon Serena RHIE 2010.08.05 13:50 신고 R X
춘사마는 누구? ㅎㅎ
화이팅 이예요~^^ 우리 축하의 크림스파게뤼를 먹어야지 ㅋㅋ
BlogIcon 이우성 2010.08.06 22:30 신고 X
ㅎㅎ크림스파게뤼~
potato1291 2010.08.21 19:25 신고 R X
영어의 필요성을 느꼈구나, ㅋㅋ
진짜 중요하다 중요해 정말 중요해 많이 많이 ㅠ
힘내쇼!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Regret Message
日新又日新 | 2010.08.02 13:32
군대에 있을 때, 중대 인사계원이었던 나는 사사건건 대대 인사계와 부딪혔다.
제일 짜증났던 건 대대 인사과의 엄수미 중사.
사람이 적당히 넘어가는 것 같으면서도 깐깐하고, 깐깐한 듯 하면서도 적당히 넘어가니, 손발 맞춰 일하기가 힘들었다.
그 사람이 강조했던 것 중에 하나가 '~답게' 하라는 것. 까놓고 말해서 병사면 병사답게 자기 말 잘 들으라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그런데 '~답게' 행동하는 사람이 있고, '~인 척' 행동하는 사람이 있다. 나는 이등병 '인 척' 행동하고 서류는 행보관'답게' 꾸며 제출하는데 선수였다. 덕분에 군생활이 좀 편한 면도 없지 않아 있고.

벌써 6년 전 일이라서 그런가, 군대 있을 때는 그리 잘 했던 '~인 척'이 요새는 좀 힘들다.

--
2009년 2월 8일날 쓴 거네.
파일명은 regret.
leewoosung.net 계정이 만료되서 복구하다 보니 tmp 디렉토리에 들어있던 끄적임을 블로그에 옮겼다.
신고

 
 
 
태그 : 군대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日新又日新 | 2010.04.07 14:21

甘呑苦吐

상식과 도리에 따라 옳고 그름을 판단하여 살아가야 하는데,
편하고 기꺼우면 취하거나 마주하고 싶고, 힘들고 꺼려지면 버리거나 피하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이긴 하다.

따라서 그런 마음을 얼마나 잘 다스리는지에 따라 얼마나 '된' 사람인지 판단할 수 있을텐데,
문제는 언제나 자기 자신을 냉정하게 판단하는 것이 어렵다는 점.

내가 바로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생활을 하는지, 3자의 눈으로 돌아보고 고칠 점은 고치고 좋은 점은 발전시켜야 할 일이다.

신고

 
 
 
태그 : 사람
트랙백0 | 댓글2
sunny 2010.05.11 21:20 신고 R X
단것만삼키다보니까
이빨도썩고살도찌고
몸과마음이많이상하더라구요
쓴것도달게먹을수있는사람이되어야겠어요
BlogIcon 이우성 2010.05.24 12:41 신고 X
힘들겠지만, 생활이 되어야겠죠.^^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인형극
日新又日新 | 2010.03.02 12:25

내가 연출하는 인형극을 한다면, 모든 인형이 내 손안의 마리오네트여야 한다.

연결되고 연결되어서 누군가 속을 들여다볼 수 없는 구조더라도, 최종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실 끝은 내 손가락에 걸려 있어야 하는 법이다.

만일 인형의 옷자락에 삐져나온 실 한 올의 끄트머리라도 내가 직접 컨트롤할 수 없다면, 절대 인형극의 주인공으로 써서는 안 된다. 훌륭한 조연으로 쓸 수 있을지라도, 주연으로 내세울 인형은 반드시 내 손으로 움직여야 하는 것이다.

예측한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확률로 따져 다른 백업수단을 마련할 수 없는, 1%가 99%를 뒤집어버릴 수 있는 불안정한 요소에 전체 극을 맡기는 것처럼 위험한 것이 없는 법이다.

그런 인형극의 결말은 관객은 떠나고 다시 찾아오지 않는 것이다.

간단한 건데, 자주 잊는 사실이다.

신고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Win7 64비트 유감(遺憾)
日新又日新 | 2010.01.14 04:46

    MS의 대학생 프로모션 덕에 윈도우를 4만원여의 가격으로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 몹쓸 놈의 업글병. 사용하고 있는 데스크탑의 램이 4기가인데, 알다시피 32비트 윈도우로는 4기가를 모두 쓰지 못 한다. 때마침 지름신께서는 어차피 나중 되면 쓰게 될 것, 지금 사두어야 싸게 살 수 있다고 뽐뿌를 넣어주시기에, 예의상 1초간 망설이고 나서 64비트 윈도우를 구매했다.

    반나절 남짓 걸려 셋팅 작업을 마치고, 덕분에 램은 모두 쓰게 되었지만…


    문제는 호환성.


원래 걱정했던 프로그램은 OrCAD 였다. 워드프로세서들이야 모두 할인가로 구매했고, 그 외의 잡다한 유틸들은 프리웨어나 자유소프트웨어들로 충분하지만 캐드툴이나 하드웨어 개발도구들은 그러기에는 가격이 후덜덜하기에 64비트에서 안 되면 다시 32비트로 돌아가야 했다. 다행히 캐드툴이 무리 없이 동작하고, 쿼터스도 잘 동작하길래 마음을 놓았는데, 이런, 인터넷뱅킹에서 무지하게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 키보드보안이랍시고 nProtect 제품이 실행되면 키보드가 먹통이 되질 않나, 32비트 윈도 대략 2~3달여간(?) 사용할 땐 보이지 않던 블루스크린이 뜨는가 하면 원래부터 불안불안했던 훈민정음은 돌아가시는 모습을 본 것이 벌써 이틀 새 세번째…

나름 '내가 만지면 컴퓨터가 먹통이 되는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그렇게 변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64비트 윈도우. 정녕 너를 마음 놓고 쓸 수 있는 날은 멀기만 한 것이냐.


내일은 다시 밀어야겠다. 구관이 명관이라더니, 꼭 그 짝이…라고는 말 못하겠네. XP로 돌아가는 건 아니니까.

신고

 
 
 
태그 : 32비트, 64비트, windows7, 호환
트랙백0 | 댓글2
2010.01.20 00:23 R X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이우성 2010.01.20 22:51 신고 X
인터넷 뱅킹과 훈민정음...
멤 생활 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타격이 큰 부분이더라고.ㅋ
어느 새 나에게 훈민정음이 킬러앱이 된 건가?ㅋㅋ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하나에 2만원.
日新又日新 | 2009.12.27 01:45
300번 참는다 치면, 하나에 2만원이구나.

까짓거, 참지 뭐.
여러번 참을 수록 더욱 쉬워지겠구나.
신고

 
 
 
태그 : , 알바, 짜증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칠십이종심소욕불유구
日新又日新 | 2009.12.21 18:31

세상 사는 것이 다 내 뜻대로 이루어진다면 바랄게 없지만, 또 그렇지 않아서 재미있는 게 또 삶이란 말이지. 성인군자처럼, 이 시대의 선비로서 살아가자 라고 생각한 때가 있었지만, 주변의 유혹…보다는 스스로의 탐욕 때문에 화내고 슬퍼하고 좌절했던 기억이 많았던 것 또한 내가 사람으로서 삶을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즐거운 기억으로 치부할 수 있는 거라고 스스로 암시를 걸어본다.

최근에는 남…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아무튼 심적으로 도움을 받고 있기에 전과는 좀 많이 달라졌다는 걸 느끼고 있다. 예전 같으면 별 일 아닌데도 화가 나서 꽁하거나 툭툭 튀어나가던 말이 한 번은 걸러져서 풀어지거나 순화되는 걸 느낀다. 성인 군자가 별건가, 내키는 대로 행동해도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종심(從心)의 경지가 바로 그것이지.

그렇다고 내 나이 70이란 소리는 아니고…그렇게 살자고…=_=;;

 

이 쯤에서 생각난 김에 논어 위정편을 다시 볼까.

 

吾十有五而志于學
三十而立
四十而不惑
五十而知天命
六十而耳順
七十而從心所慾不踰矩

 

나는 열 다섯 살 때 학문에 뜻을 두었고,
서른 살이 되어서 학문의 기초가 확립되었으며,
마흔 살 때는 판단에 미혹됨이 없었고,
쉰 살에는 천명(天命)을 알았다.
예순 살이 되어서는 귀로 들으면 그 뜻을 알았고,
일흔 살이 되어서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하여도 법도를 벗어나지 않았다

 

그나저나 Microsoft Word에서 글 쓰고 바로 블로그 올리니까 엄청 편하네…

Office 제품군으로는 다른 제품이 치고 들어올 틈이 없겠다…

신고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선택의 기로
日新又日新 | 2009.12.18 06:05
가정은 최소한의 사회 공동체이고,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고,
난 인간이고.

근 시일 안에 집에 좀 다녀와야겠다.

대전에서 나비 좀 보러.
신고

 
 
 
태그 : 나비효과,
트랙백0 | 댓글2
BlogIcon 아이언D 2009.12.19 00:04 신고 R X
이 겨울에 나비가 존재하는겁니까 ㄷㄷ 저도 내일 대전가는데 ㄷㄷㄷ 군대간 동생 면회하러 ㄷㄷㄷ
BlogIcon 이우성 2009.12.20 23:40 신고 X
방금 갔다왔다~
대전에 눈 내린것 보고 오겠네.
흰 나비는 눈 속에서 날개짓 하고 있더구나.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질렀어야 했던 것.
日新又日新 | 2009.12.09 20:50
이전에 윈7을 정품으로 구매했었다.

돈이 생겼다.

그래서 오피스도 정품으로 마련했다.=_=;;

한글은 홈에디션인데,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 사도 되려나?
한글 홈에디션도 샀다.=_=;;

암튼, 어찌 보면 이번에 멤에 새 컴퓨터가 들어오고 23인치 와이드 모니터도 생겼겠다, 양심의 가책이 최소한이 되는 환경을 꾸며보려고 애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re..

신고

 
 
 
태그 : Microsoft, Office2007, 오피스, 정품사용, 한글2007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UAV 프로젝트 동영상
日新又日新 | 2009.11.22 22:59
삼성소프트웨어멤버십 오프라인 전시회에서 사용된 안내 동영상.

이거 만드느라 X 빠지게 고생했다.-_-;;


신고

 
 
 
태그 : SSM, UAV, 오프라인전시회
트랙백0 | 댓글2
거북이 2009.11.23 09:26 신고 R X
ㅋㅋㅋ 전시회 못가봐서 미안~
정말 수고 많았네 !
BlogIcon 이우성 2009.11.23 18:05 신고 X
ㅇㅇ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삼성 소프트웨어 멤버십 온/오프라인 전시회
日新又日新 | 2009.11.22 13:05
요건 온라인 전시회.
http://www.secmem.org/exhibition/ssm2009ex/viewProject.asp?p_num=9


그리고 오프라인 전시회.
삼성 딜라이트 홀에서 이틀간의 전시를 진행하였다.
첫째날에 내가 수업이 있어 오후에 근범이랑 교대.
둘째날은 근범이가 일이 있어 내가 진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셋팅하러 가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스 셋팅하고 곧바로 한 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장 엔지니어들.ㅋㅋㅋㅋ
터치 스크린 감도가 좋지 않아 프로그램 수정 중이었다.

그리고 더 많은 사진들. (클릭! ★)

신고

 
 
 
태그 : SSM, 오프라인전시회, 온라인전시회
트랙백0 | 댓글2
대전멤버십 2009.11.27 06:06 신고 R X
여기 저기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들어와보게 됐네요 ㅋㅋ

저는 바로 옆 부스의 임베디드 통합개발환경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대전 멤버십 소속 회원입니다. ~ ㅋㅋ

저는 아직 귀차니즘의 압박으로 전시회 관련 글을 블로그

에 안 올리고 있었는데 벌써 올리셨군요

사진들 보니 그때의 기억이 다시 새록 새록 나네요

정말 재밌고 유익한 경험이었던 전시회였습니다. ㅋㅋ

담에 다시 뵐 기회가 있다면 인사라도 나누며 지내요 ㅋ
BlogIcon 이우성 2009.11.28 14:28 신고 X
멋진 프로젝트셨어요~ㅋ
제가 집이 대전이니, 내려가서 대전멤에 들르면 아는 척 해주세요.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우헤헤헤헤~홀 센서 성공.
日新又日新 | 2009.11.21 05:34

아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떤 것이 안 그러겠냐만, 어떻게 하는지 알게 되면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것 같지만, 그 전까지는 그 누구도 못 할 것만 같다.

제품명이 뭔지도 모르겠고, 어디에 붙여 쓰는 건지 (얘기만 들어봤을 뿐) 실제로 본 적도 없고, 데이터 시트도 없이 부품만 달랑 손에 쥐게 되어 사용법을 알아야 할 때...그 밑도 끝도 없는 당황스러움이란.

뭐, 암튼.

시그널 출력이 전원 노이즈(처음에는 이게 출력 파형인 줄 알았다.=_=;;;)가 보이다가 자석이 가까워지면 그라운드로 뚝 떨어지길래, 풀업저항을 하나 달아줬더니, 성공.ㅋㅋㅋ

주말까지 질질 끌면 어쩌나 했는데, 암튼 잘 되서 다행이다.ㅎ

more..

신고

 
 
 
태그 : hall sensor, 명훈이형, 서울대, 인터럽트, 풍차, 홀센서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Windows7 학생 프로모션!
日新又日新 | 2009.10.28 22:39
windows7 학생 프로모션...

ultimate edition 이 최상위 라인업이긴 하지만, 이건 학생 프로모션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대신 professional edition 까지는 가능한데, 이걸 그냥 사려면 359,000원인데...이걸 대학생에게는 39,900원에 팔고 있다! 앞뒤 볼 거 없이 구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다운로드 방식의 경우에 iso 파일로 제공하는 것이 아니더라. DVD Writer가 없는 관계로 USB를 이용해서 설치해야겠는데, 일단 iso는 만들어야 된다더라.

그래서 방법을 찾아보니 다음과 같은 안내가 있었음.

먼저 다운로드 받은 win7의 exe 파일을 실행하면 expandedSetup 폴더가 생기는데, 이걸 C:\ 로 옮겨주자.

그리고 나서 아래 파일을 다운받아서 C:\에 카피.
이제 cmd 창을 하나 띄워서 다음의 명령어를 실행.

oscdimg -bC:\expandedSetup\boot\etfsboot.com -h -u2 -m -lWS_WIN7 C:\expandedSetup C:\ws_win7.iso

그럼 c:\에 ws_win7.iso 파일이 생성된다. 이제 다시 아래 파일을 다운 받아서 실행.

일단 USB 메모리는 백업을 해주자. 아니한다면 후회할 것이야.
USB 메모리를 꼽아주고, 설치된 USB-DVD 툴을 실행하고, C:\ws_win7.iso 를 선택하고, USB장치 선택하고, 복사 시작.

만들어진 USB 메모리로 부팅, 설치, 끝.

--
참고사이트들.
http://blog.naver.com/tipicosi79?Redirect=Log&logNo=70072272688
http://technet.microsoft.com/ko-kr/library/cc749036(WS.10).aspx

--
[1] oscdimg.exe
아래 링크에서 windows automated installation kit를 다운받아 설치하면, system32 폴더에 설치된다.
http://www.microsoft.com/downloads/details.aspx?displaylang=ko&FamilyID=c7d4bc6d-15f3-4284-9123-679830d629f2
[2]usb-dvd Tool
http://store.microsoft.com/Help/ISO-Tool

--
Windows 7 Professional이 39,900원이면, 거의 88%할인.
오피스 55,500원에 파는거, 아직도 하네? 거의 90% 할인.
한컴에서도 한컴오피스2007을 단돈 39,600원에 판매중. 거의 85% 할인.
한컴 오피스 2008 리눅스용은 할인 아니어도 66,000원.
V3도 요새 15% 세일 중이라서 3만원도 안 되는 가격. 재계약의 경우에는 더 싸다.
Windows7, MS Office 2007 Ultimate은 대학생만 누릴 수 있는 혜택이지만 나머지는 일반인도 해당되는 사항이니, 정품 사다 씁시다~ 난 오피스랑 한글은 다음달에 사겠어요.(-_-;;)
신고

 
 
 
태그 : Microsoft, windows7, 정품사용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人을 구성하는 한 축, 전장의 전설
日新又日新 | 2009.10.21 22:25
2007년 여름. 멤버십 정회원이 되다.
2007년 겨울. 처음으로 비행기를 날리다.
2008년 여름. 처음으로 외부 대회에서 수상하다.
2009년 겨울. 양산형 모델을 제작하다.
2009년 여름. 전국 인원 대상으로 강연하다.
2009년 가을. 멤버십 기술평가 S 클래스가 되다.

멤버십에서의 이 모든 과정에 근범이가 함께 했다.

만일 功을 나누게 된다면,
내가 가질 것은 곧게 뻗은 잣나무의 열매 한 알 정도.
그 외의 모든 것은 근범이가 키워서 맺은 것과 같다.

그리고 나의 열매를 맺는데 온 신경을 쓸 수 있게 해준 자가 누구냐 묻는다면,
나의 열매의 맛이 어디서 온 것이냐 한다면,
주저없이 종혁이라고 할 것이다.

절름발이가 될 수도 있었던 나를 옆에서 지탱해 준,
온전히 3년간의 시간을 함께 했던 자가 누구냐 묻는다면,
주저없이 종혁이라고 할 것이다.


나를 낳아준 분이 부모님이라면,
나를 지금에 있게 해준 것은 저 둘이다.


내가 언제나 감사하며 살아야 하는 이유이다.
내가 언제나 노력하며 살아야 하는 이유이다.
신고

 
 
 
태그 : 근범이, 종혁이
트랙백0 | 댓글2
거북이 2009.11.19 09:08 신고 R X
갑자기 짠...한 감동이 밀려오는데? ㅋㅋ
글로 이런거 적지 말고, '우스'에서 봅시다. ㅋㅋ
임마, 나도 너가 있어서 여기까지 왔다 진짜 ㅋㅋ
BlogIcon 이우성 2009.11.19 13:24 신고 X
ㅋㅋㅋ 나 이런거 안 적으면 까먹는다고. 그래서 생일선물도 일기장으로 부탁한거 아녀.ㅋㅋ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변화에 대하여.
日新又日新 | 2009.09.03 10:42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시간에 따라 끊임없이 바뀐다. 1초 전의 대기의 온도는 지금의 대기의 온도와 다르고, 이에 따라 우리 몸의 상태는 1초의 짧은 시간 안에도 아주 많이 바뀌게 된다. 그리고 이전과 다른 현재를 두고 우리는 어떤 것이 변화했다고 한다.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는 정도와 변화 이후의 상태에 따라 긍정적인 변화일 수 있고 부정적인 변화일 수가 있게 된다. 생태계는 적자생존이라 하여 변화에 적응한 개체만이 살아남는다고 하지 않는가.

  이렇게 주변 환경이 변하는 것은 봄이 여름으로, 여름이 가을로 변하는 계절의 변화처럼 1년여의 시간에 4번씩이나 바뀌는 변화가 있는가 하면 강산의 모습처럼 10년이 지나야 그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경우가 있다. 그나마 이 정도의 변화는 준비하고 적응하기에 충분한 변화들이다. 그러나 매장 내에서 고객의 동선의 변화에 따른 소비 심리를 추정하는 일이나 컴퓨터 모니터에서 시선의 위치와 화면 변화에 따른 클릭 횟수를 측정하는 경우에는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정보량과 이에 적응하기 위해 필요한 데이터량이 엄청나게 많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대처하기는 힘들다. 따라서 적당한 모델을 상정하고 실험하며 이를 적용하여 변화시켜나가게 된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기존의 것과 얼마나 차이가 있는가에 따라 적응에 필요한 시간이 어떻게 변하는가는 쉽게 예측할 수 있다.

  UI를 구성하는데 있어 UX는 중요한 고려대상이다. 기존 사용자가 어느 정도의 경험량을 가지고 있는 과거와 유사한 방식의 새 것을 접했을 때에는 빠른 적응 시간과 적은 거부감을 가지게 된다. 반대로 기존 사용자가 과거와는 매우 다른 방식의 새 것을 접했을 때 적응에 필요한 시간은 길 것이고 무의식적인 거부감은 상당할 것이라는 것은 어렵사리 짐작할 수 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기존과 상당 부분 다른 후자의 경우 두 가지 진행 방향이 있다. 첫째는 기존의 것에 비해 현저히 나은 방식으로 사용자가 단점이라고 느낀 부분들을 과감히 제거하고 장점이라고 생각할 만할 부분들을 부각하거나 추가하여 이전 모습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새로운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사용자로부터 환영받는 경우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윈도우이다. 콘솔 명령 입력 방식에서 마우스를 기반으로 한 입력 방식은 이전과는 180도 다른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사용자들을 끌어당길 만한 편리함이 있었기에 현대의 컴퓨터 제어 방법은 대부분 마우스를 이용한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둘째는 기존과는 현저히 다른 시스템인데 사용자가 적응하지 못하고 버려지거나 목표로 한 집단 중 소수에 의해서만 사용되는 방식이다. 힐리스 운동화라는 신발이 나온 적이 있다. 일반적인 운동화 뒤축에 바퀴가 달린 형태로서 도심에서의 새로운 보행 문화를 만들것이라는 신문기사까지 나오곤 했던 제품인데, 이제는 소수의 매니아들의 수집품 이상의 가치가 없는 제품이다.

  기존과 다른 새로움이 없다면 세상은 발전이 없다. 무수한 새로움들이 생겨나고, 버려지고, 선택되는 과정에서 발전이 이루어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럼 버려지지 않으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경우 고수의 반열에 들 정도의 사람들은 공장처럼 찍어내는 것이 아니라 오랜 시간 다듬은 생각을 기반으로 괜찮은 작품을 만들어낸다. 제품이란 것도 마찬가지이다. 이전에는 어땠는지 충분히 조사하고 그것들을 기반으로 필요한 기능과 사용 시나리오를 구상해야 한다. 그것들을 모두 담고 있으면서도 기존의 사용자에게 거부감이 없으며 오히려 더 낫다고 생각할 수 있어야 좋은 제품이다. 그리고 그러한 제품들이 살아남게 된다.

  혁명의 사전적 의미는 '이전의 관습이나 제도, 방식 따위를 단번에 깨뜨리고 질적으로 새로운 것을 급격하게 세우는 일'이다. 그러나 성공한 혁명은 새롭게 제시된 것이 받아들여졌을 때이고,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기존의 것에 대한 파괴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결국 변화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소용 없는 것이다.

신고

 
 
 
태그 : 변화, 수필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다시 보는 깨진 유리창 법칙
日新又日新 | 2009.05.18 03:27
이런 건 가끔 다시 볼 필요가 있다.

http://leewoosung.tistory.com/249
신고

 
 
 
태그 : Reset, 깨진 유리창 법칙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다시 한 번의 기회.
日新又日新 | 2009.04.28 14:13
그리고 마지막 기회.
신고

 
 
 
태그 : 조춘식, 학교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웃음밖에 안 나와요.
日新又日新 | 2009.04.21 22:58

 

 

 

 

16:넷떡

 

 

 

 

 오늘

22:이통

 

 

 

 

야비군

 

 

30:영상

 

 

 

4:안테나

 

 

 

 

 

그리고 아직 일자가 발표되지 않은 DSP...

허허허...
4주간 시험이면, 근 한달이네??
와~신난다~ㅅㅂ~

뭐, (http://leewoosung.tistory.com/179) 이럴 때도 있고, 저럴 때도 있는거지. 그 땐 몰렸다고 힘들어했는데, 그 때 지금 시간표를 받았다면 좋아했을 시간표구만.-_-;;
신고

 
 
 
트랙백0 | 댓글4
김재중 2009.04.23 13:12 신고 R X
교수님 dsp 수시시험은 4/30 이나 5/4일이 좋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이우성 2009.04.23 21:56 신고 X
형...ㅠ,.ㅠ
메렁 2009.04.25 23:59 신고 R X
좋겟다 셤 한달여서ㅋ 난 5일바께안하는데
'ㅅ'
BlogIcon 이우성 2009.04.26 00:14 신고 X
그래도 저거 다 합쳐놓으면 5일...젠장.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ATK-1.0 - Avionics Training Kit
日新又日新 | 2009.04.05 10:35
ATK-1.0 - Avionics Training Kit 의 데이터시트이다.
이제 첫 무인비행기에 입문한 사람들을 위한 키트...를 염두에 두고 만들었다.

그림을 문서에 포함시키고 버전 정보도 포함했더니 hwp 파일로는 300M 가까이 나온다.-_-;;
pdf로 변환해도 7M 가까이 되니, 다운로드 받는 것이 나을 수도 있다.
 
이건 비행영상입니다.

신고

 
 
 
태그 : ATK, UAV, 무인비행기
트랙백0 | 댓글1
BlogIcon 이우성 2009.08.07 07:28 신고 R X
이게, 올해 초였지.

2007년 말에 시작해서, 드디어 제품처럼 모양을 갖춘 것이 처음 나온 것이, 이 때 였었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티스토리 내부에 pdf 뷰어 넣기
日新又日新 | 2009.03.30 05:43
티스토리 내부에 pdf 뷰어 넣기

object 태그의 data와 param 태그의 value 값은 파일 붙여넣기 하고나서의 링크를 넣어준다.

<OBJECT type="application/pdf" id=PDFViewer style="WIDTH: 700px; HEIGHT: 600px" border=1 data="attachment/cfile1.uf@17429C0B49CA48B3B69071.pdf">
<PARAM NAME="src" VALUE="attachment/cfile1.uf@17429C0B49CA48B3B69071.pdf"></OBJECT>
신고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인정받고 싶다.
日新又日新 | 2009.03.28 00:24
깨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적이 있었다.
그 지식을, 그 태도를, 그 시선을.

이제는 인정받고 싶다.
그 입에서, 나를 인정하는 한 마디를 듣고 싶다.

굳이 이번만큼은 正道를 가려 하는 이유는,
쉽게 얻는 길을 가지 않는 이유는,
남들이 이해하지 못 하는 길을 가는 이유는,

어느 한 쪽은 필히 상처를 입는,
깨고 나서의 허무함이 아니라.

靑出於藍.

존경과 認定이 남게 되는,
그 뿌듯함이 필요하다.
신고

 
 
 
태그 : 조춘식교수님, 학교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Digi Xbee Pro
日新又日新 | 2009.03.26 00:08
Digi Xbee Pro 초기 설정법
1:1통신 방법에 대해서만 설명해두었다.

한글파일 비밀번호는 공..공..
신고

 
 
 
태그 : x-ctu, Xbee, Zigbee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흠, 무섭긴 무섭네.
日新又日新 | 2009.03.25 22:22

지그비 테스트 때문에 다운 받은 X-CTU 테스트 프로그램.

왜 자꾸 압축이 안 풀리나 했더니, V3에서 다음의 바이러스라면서 자동삭제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win-trojan/genome.405504

안 쓸 수도 없고, 나중에 포맷이나 함 하지, 하는 생각으로 설치했는데...

설치하고 나서 10분쯤 지났으려나.
마찬가지로 V3의 개인 방화벽에서 알림창이 뜬다.

다음의 공격이 확인 되었습니다. Port Scan.

이런 젠장.
어찌합니까~

신고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DSP 수업 레포트 1번째
日新又日新 | 2009.03.25 16:59
한국 항공대학교
이병섭 교수님
Digital Signal Processing
Report #01
제출일 : 20090324

신고

 
 
 
태그 : DSP, 레포트, 학교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논문 검색.
日新又日新 | 2009.03.12 03:00
아, 왜 논문은 지정된 곳에서만 검색/열람이 가능하냐고요.

덕분에 밖에서는 제목만 보이고 내용이 안 보이니 감질나서 죽겠네.

학교 안에 컴퓨터 하나 놓고 원격으로 써야 하나. 에잇.
신고

 
 
 
태그 : 논문, 학교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2009년 1학기 최종 시간표
日新又日新 | 2009.03.11 07:45

수강신청 정정기간도 지났다.

완전한 최종시간표 확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태그 : 수강신청, 학교
트랙백0 | 댓글1
행복한거북이 2009.03.13 14:34 신고 R X
결국에는 거의 시간표가 비슷해진.. ㅋㅋ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vimrc
日新又日新 | 2009.02.18 00:34

내가 쓰는 gvim 용 vimrc 파일.

복잡한 기능 여러개 있어봐야 내가 기억도 못하고,
딱 내가 쓰는 몇가지 기능 정도만 있으면 된다.ㅋ

set nocompatible
source $VIMRUNTIME/vimrc_example.vim
source $VIMRUNTIME/mswin.vim
behave mswin

set diffexpr=MyDiff()
function MyDiff()
  let opt = '-a --binary '
  if &diffopt =~ 'icase' | let opt = opt . '-i ' | endif
  if &diffopt =~ 'iwhite' | let opt = opt . '-b ' | endif
  let arg1 = v:fname_in
  if arg1 =~ ' ' | let arg1 = '"' . arg1 . '"' | endif
  let arg2 = v:fname_new
  if arg2 =~ ' ' | let arg2 = '"' . arg2 . '"' | endif
  let arg3 = v:fname_out
  if arg3 =~ ' ' | let arg3 = '"' . arg3 . '"' | endif
  let eq = ''
  if $VIMRUNTIME =~ ' '
    if &sh =~ '\<cmd'
      let cmd = '""' . $VIMRUNTIME . '\diff"'
      let eq = '"'
    else

      let cmd = substitute($VIMRUNTIME, ' ', '" ', '') . '\diff"'
    endif
  else
    let cmd = $VIMRUNTIME . '\diff'
  endif
    silent execute '!' . cmd . ' ' . opt . arg1 . ' ' . arg2 . ' > ' . arg3 . eq
endfunction

set nu
set ts=4    "Tab Space
set sw=4    "Set width??
set sts=4    "????

"임시 저장 디렉토리
set backupdir=./bak,C:/tmp/vim
set directory=./bak,C:/tmp/vim
"syntax off
"color torte    "gvim 전용 설정, color Scheme 지정. 콘솔에 가장 가깝다.
color darkblue    "gvim 전용 설정, color Scheme 지정. 콘솔과 비슷하나 약간 부드럽다.

"현재 커서 위치한 중괄호 블럭 접기
map    <F2>    [{v%zf   
"블럭 열기
map    <F3>    zo
"현재 커서 위치한 블럭 들여쓰기 설정하고 다시 그 위치로 복귀
map    <F4>    mp[{=%'p

"선택블럭 들여쓰기 해제
map    <F5>    :norm x<TAB><CR>
"선택블럭 들여쓰기
map    <F6>    :norm i<TAB><CR>
"하이라이트 끄기
map    <F7>    :noh<CR>
"현재 커서 위치한 단어 찾기
map    <F8>    *

"창 가로 나누기
map    <F9>    :vsplit<CR>
"창 합치기
map    <F10>    <C-w>c
"창 사이즈 늘리기
map    <F11>    <C-w>1>
"다음 창으로 이동
map    <F12>    <C-w>w

set guifont=NanumGothic_Coding:h11

종혁, 내가 자느라 이제야 봤다.ㅋ
신고

 
 
 
태그 : vim, vimrc
트랙백0 | 댓글1
행복한거북이 2009.02.19 09:32 신고 R X
엥? 내가 말한건 이게 아닌디 ㅋㅋㅋ
네이트온 들어와바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Switcher V4 R1
日新又日新 | 2009.02.16 22:58
스위처. 버전 4. PCB릴리즈 1.
Switcher. Version 4. Release 1.

지금까지의 스위처 변천사는 다음과 같다.
<버전 1>
TTL칩을 이용해서 제작.
<버전 2>
CPLD 도입. 일반저항 및 BJT사용하여 버퍼를 구성해 신호 레벨 증가.
<버전 3>
R1 : PCB로 제작. AVR이 들어있어 PWM생성하게 함.
R2 : 전원라인 보강.(패턴 폭을 두껍게 하였음.)
<버전 4>
R1 : 버퍼가 아닌 인버터로 신호레벨 증가. 커넥터 내장. 전원 선택 점퍼 사용.

크기는 점점 더 작아졌다. 사용하는 전력도 점점 더 줄어들었다.
PWM 간격을 파악하는데 있어서 AVR을 이용할 수도 있지만 정상작동하지 않으면 비행기 추락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모듈이기 때문에 게이트 레벨로 구성하여 신뢰도를 높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것도 단가를 낮추려고 2층 기판에 배선하는데...
전원 라인은 패턴 폭을 굵게 해야 하고, 크기는 최대한 작게 줄여야 했다...한 마디로 노가다가 좀 있었다는 뜻.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잘 되니까 다행이다.ㅋㅋㅋ
신고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glob
日新又日新 | 2009.02.07 23:19
import glob
l = glob.("*.txt")
  File "<input>", line 1
    l = glob.("*.txt")
             ^
SyntaxError: invalid syntax
l = glob.glob("*.txt")
l
['log.txt', 'sopc_builder_debug_log.txt']

신고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서브버전과의 재회
日新又日新 | 2009.02.01 16:01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지금까지 하드웨어 과제를 한답시고 버전관리는 신경쓰지 않고 있었다.
서브버전을 이용한 버전관리는 집중교육기간 동안 잠깐 써보고, '아, 이런게 있구나, 좀 복잡하지만, 익히면 편하겠네.' 하는 정도로만 인식하고 있었다.

그런데 요새 취미 삼아 짜는 프로그램의 버전관리를 TortoiseSVN을 이용해서 로컬에 저장소를 두고 관리하는데, 아주 괜찮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기능은 웹 저장소에 간편하게 커밋이 되고, diff 기능이 생각보다 괜찮다는 점.
예전에는 웹 저장소에 올려두고 셸을 띄워 직접 diff를 봤는데, 날짜별 관리가 되는 것도 아니고, 리비전 개념이 있던 것도 아니라서 매우 불편했다.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안 쓰고 있었는데...

TortoiseSVN은 마우스 오른쪽 클릭에서 시작해서 모든게 간단하게 끝난다.
내친김에 소스포지에 같은 프로젝트를 등록했는데, 문제는 이제 내 로컬저장소를 어떻게 동기화 하느냐가 문제다. 로컬에 있으면 자잘한 커밋도 기록하기가 좋지만 나만 작업하고, 소스포지에 저장소가 있으면 여럿이서 작업하기 좋지만 자잘한 커밋을 못 하고...(개인적으로 작은 변화 하나도 다 기록하는 걸 좋아한다. 잘 안 하지만.ㅋ)

일단은 로컬에서 개발하고, 나중에 소스포지로 저장소를 변경하련다.
어찌 됐건, 버전관리 시스템이라는 것이 유용한 도구라는 것을 몸으로 느끼긴 했다.
시간 되면 자동빌드시스템 구성하는 것도 살펴봐야겠다. 나이틀리빌드 시스템 구성해두면, 알고리즘 연구와 코딩에만 전념할 수 있으니까.
신고

 
 
 
트랙백0 | 댓글0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이우성'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SSen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전, 이우성입니다. ( I am Woosung, Lee. ) ""
 Category
 Media
 TAGS
 Recent Entries
 Recent Comments
 Recent Trackbacks
 Calendar
 Archive
 Link Site
 Visitor Statistics
+ Total : 875,140
+ Today : 5
+ Yesterday : 50
카피
rss

티스토리 툴바